7 월 비자 컷오프 날짜 이후에 호주 정부의

7 월 비자 컷오프 날짜 이후에 호주 정부의 우크라이나 지원 ‘필요한 한’ 문제

7 월 비자

강남오피 실향한 우크라이나인들은 다음 주 목요일 이전에 호주에 도착하여 비자 의료 요건과 비용을 충족하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습니다.

호주 우크라이나 커뮤니티의 지도자들은 연방 정부에 인도주의적 비자로 이곳에 오려는 우크라이나인들의 기한을 연장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7월 14일 호주 총리 Anthony Albanese가 키예프를 방문한 지 며칠 만에 중단된 이번 조치는 호주가 “가능한 한”

우크라이나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호주 우크라이나 커뮤니티의 지도자들을 혼란에 빠뜨렸습니다.

7 월 비자

이 날짜 이후에 인도적 체류(임시)(서브클래스 449) 비자를 받지 못한 실향 우크라이나인은 관광 비자로 거주해야 합니다.

광고
즉, 메디케어나 임대 지원을 받지 못하거나 일할 권리가 없어 자원봉사자나 대가족에게 음식, 숙박, 의약품을 의존하게 됩니다.

임시 인도주의적 비자는 이전 모리슨 정부에서 3월 말에 처음 제공되었습니다.More news

내무부는 우크라이나에서 8,000명 이상의 우크라이나 국민이 비자를 받았고 7월 8일 현재 3,200명 이상의 비자 소지자가 호주에 도착했다고 밝혔습니다.

Vasyl Boroviak은 시드니에서 10년 동안 거주한 우크라이나계 호주인입니다. 그의 17세 조카 미로슬라프(Myroslav)는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지역에서 박해를 피해 왔으며 안전을 위해 호주로 여행할 계획이었습니다.more news

보로비아크 씨는 SBS 뉴스에 자신과 가족이 8월에 조카의 시드니 여행을 위해 비행기표를 샀지만 최근 발표로 인해 취소해야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이제 토요일 표를 샀고 수천 달러를 잃었고 보로비악 씨가 제때에 인도주의적 비자를 받을 수 있기를 바랐습니다.

보로비아크 씨는 SBS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몇 주 전 형과 그의 아내, 그리고 내 조카인 그의 아들이 폭탄이 날아가는 헤르손 지역을 탈출했다”고 말했다.

“그들은 끔찍한 상황에서 여러 번 심문을 받았고 점령 된 도시로 돌아가라는 지시를 받았습니다. 그들은 아마도 듣지 않고 돌아서지 않은 유일한 사람들이었을 것입니다.

“그들은 탈출하기 위해 옥수수 밭과 다른 농작물을 통과했는데, 모두 광산으로 가득 차 있어서 위험했습니다.

“오빠가 연락해서 아들을 돌봐달라고 부탁했어요. 그의 이름은 Myroslav입니다.

“그는 훌륭한 학생입니다. 그는 기말고사에서 모두 합격하고 대학에 들어가고 싶었지만 불행하게도 그가 있던 도시가 폭격을 당했고 다른 도시로 이사했을 때 폭격을 받았습니다.

“우리는 호주에서 비자를 받을 수 있도록 준비했고 그들은 마지막 돈을 사용하여 8월 중순에 그를 위한 비행기표를 구입했습니다.

“매장 마감 때문에 티켓을 취소해야 했고 토요일에 출발하기 위해 새 티켓을 사기 위해 2,000달러를 추가로 주어야 했습니다.

“저희만 이러는 게 아닙니다. 티켓 가격이 엄청나게 오르고 있어요.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하고 있을지 상상이 안 가요. 돈은 어디서 구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