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 검사 갔다가 폐 잘렸다…대법 “의사·병원, 11억원 배상하라”



A씨는 2018년 B학교법인과 소속 의사 C씨에게 20억여원의 손해를 배상하라며 소송을 냈다. 1심은 “당초 의사 C씨에게 조직검사를 의뢰한 목적이 정확한 원인균을 파악해 합당한 약물치료를 하기 위함이었다”라며 “병변(의심되는 곳) 부위 자체를 절제해 치료할 목적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2심은 A씨의 일실수입을 10억5000 – 환자,동의,손해배상 청구소송,추가 절제,환자 동의
기사 더보기


스포츠토토 각종 분석법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