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가들은 외국인 인구가 증가함에

전문 가들은 외국인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자격을 갖춘 법정 통역사를 요구합니다.
“모든 사람은 법 앞에 평등하며 차별 없이 법의 평등한 보호를 받을 자격이 있습니다.” 이것은 유엔이 작성한

세계인권선언문과 마찬가지로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지는 믿음입니다.

전문

서울op사이트 그러나 한국에서는 여전히 외국인이 헌법상 기본권의 주체인지에 대한 논란이 있다.

우리나라의 법제도가 선진국에 비해 부족한 부분 중 하나는 국어능력에 한계가 있어 경찰의 수사나 소송에서

무력한 상황에 놓이는 외국인을 위한 통역서비스 분야다.more news

2020년에는 250만 명을 넘어선 외국인 거주자가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언어장벽으로 인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법정통역을 강화해달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는 통역사를 모집하는 자격증 시험을 법원, 검찰, 경찰청 등 사법기관이나 정부기관에서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국가에서 운영하는 인증 시스템이 없기 때문에 이러한 통역사의 능력에는 상당한 격차가 있습니다.

한국어와 모국어에 능통한 결혼이민자나 유학생들이 많이 통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통역사 자격증을

소지한 사람들에 비해 전문적인 능력과 행정적, 법적 절차에 대한 지식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있다.

전문

최근 열린 ‘외국인의 사법절차 및 통역서비스 인권보호’ 세미나에서 전문가, 공무원, 국회의원들이 모여

공공분야 통역사 양성 및 채용을 위한 효율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국회도서관과 한국법제연구원이 공동 주최한 행사가 7월 14일 국회에서 열렸다.

미국, 뉴질랜드, 스웨덴의 전문가들이 Zoom을 통해 합류하여 해당 국가의 법률통역사를 위한 교육 및 인증

절차를 소개했습니다.

그들은 한국이 수십 년에 걸친 관련 법과 제도를 수립하는 과정에서 성취와 실수로부터 배울 수 있다고 말했다.
스톡홀름 대학의 Elisabet Tiselius 교수는 “법원이나 대학 시스템과 독립적인 조직입니다. 지원자는 두

언어로 된 필기 시험과 다양한 유형의 시나리오를 해석해야 하는 구술 시험을 통과해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또한 자국의 통역사들이 중립성과 기밀을 유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 지침에 따르면 통역사는 자신이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는 업무만 수락해야 합니다. 그리고 전문적으로

행동해야 합니다.

통역사는 만남이 끝날 때마다 메모를 파기할 것을 서약하고 법정에서 임무를 이행하기 위해 서약해야 합니다. 최선을 다한다”고 설명했다.
뉴질랜드 오클랜드 공과대학의 수석 강사인 조 안나 번(Jo Anna Burn)은 뉴질랜드를 “이민 기반의 국가”로 묘사했으며 따라서 160개 언어가 사용되는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국가 중 하나입니다.

“정부 지침에 따르면 통역사는 자신이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는 업무만 수락해야 합니다. 그리고 전문적으로

행동해야 합니다.

통역사는 만남이 끝날 때마다 메모를 파기할 것을 서약하고 법정에서 임무를 이행하기 위해 서약해야 합니다. 최선을 다한다”고 설명했다.
뉴질랜드 오클랜드 공과대학의 수석 강사인 조 안나 번(Jo Anna Burn)은 뉴질랜드를 “이민 기반의 국가”로

묘사했으며 따라서 160개 언어가 사용되는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국가 중 하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