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전통 의학으로 코로나와 싸우다

북한전통 의학 코로나와 대처

북한전통 의학

북한은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의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효과적인 항바이러스제가 없는 사람들은 허브차를 마시거나 소금물을 가글하는 것과 같은 대체 요법을 시도하라는 권고를 받고 있습니다.

2020년 초, 이 나라는 전염병으로부터 자신을 격리하기 위해 국경을 봉쇄했습니다.

그 지도부는 지금까지 외부 의료 지원을 거부했습니다.

우리는 “발열”이라고 불리는 것에 대처하기 위해 다양한 전통적 치료법을 권장하는 국영 미디어를 모니터링했습니다.

허브티
여당인 노동신문은 중병이 아닌 사람들을 위해 생강차나 인동차, 버드나무잎 음료 등의 치료법을 권고했다.

그러나 그들은 바이러스 자체에 대한 치료법이 아닙니다.

생강과 버드나무 잎에는 추가적인 염증 및 통증 감소 특성이 있을 수 있지만 모든 뜨거운 음료에서 동일한 완화 효과를 찾을 수 있습니다.

가글 소금물
국영 매체는 최근 아침 저녁으로 소금물로 가글을 할 것을 권장한 부부를 인터뷰했습니다.

국영 통신은 “소금 천 톤”이 “방부제”를 만들기 위해 평양으로 보내졌다고 보도했다.

북한전통

일부 연구에서는 가글과 소금물로

비강 헹굼이 감기를 유발하는 바이러스 퇴치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제안합니다.

그러나 그들이 Covid의 확산을 늦추는 증거는 거의 없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주로 코와 입을 통해 공기 중의 미세한 비말을 흡입해 감염되기 때문에 가글은 한 지점만 공격한다.

그리고 일단 바이러스가 침투하면 양치질을 해도 도달할 수 없는 장기 깊숙이 복제 및 퍼집니다.

진통제 및 항생제
국영 텔레비전은 환자들에게 이부프로펜, 아목시실린 및 기타 항생제와 같은 진통제를 사용하도록 권고했습니다.

이부프로펜(및 파라세타몰)은 체온을 낮추고 두통이나 인후통과 같은 증상을 완화할 수 있지만 바이러스를
제거하거나 발병을 예방하지는 못합니다.

바이러스가 아닌 세균 감염을 위한 항생제는 권장되지 않으며 내성 버그가 발생할 위험이 있습니다.

실험실 연구에 따르면 일부는 Covid를 포함한 일부 바이러스의 확산을 늦출 수 있지만 실제 세계에서는
복제되지 않았습니다.

항생제 아지스로마이신에 대한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증상, 입원 또는 사망 가능성에 거의 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항바이러스제인 팍슬로비드(paxlovid), 몰누피라비르(molnupiravir), 렘데시비르(remdesivir), 우리 자신의 면역 체계를 모방한 항체 요법 등 코로나19 환자가 병원에 ​​입원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승인된 약물이 있습니다.

그러나 효율성이 다릅니다.

취약한 의료 시스템
북한의 의료 시스템은 마을 수준의 기본 서비스에서 정부 병원(보통 도심에서)의 전문 치료에 이르기까지 무료 의료를 제공하도록 설정되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몇 년 동안 경제 제재와 가뭄과 같은 극한 날씨로 인해 경제가 위축되었습니다.

국경을 폐쇄하고 엄격한 봉쇄 조치를 취한 것도 피해를 입혔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