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접종 증가, 9월 중순까지 지속적 거리 제한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백신접종

백신접종 서울 지역에서 증가 추세에 있는 가운데 한국은 수요일 이틀 연속 2,000건 이상의 COVID-19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정부는 카셀루아드가 예측 가능한 범위 안에 있다고 보고 백신 접종 증가의 전송률 저하의 효과가 9월 중순부터 나타나기 시작할 것임을 시사했다.

허니빗 코인투자

그러나 월요일 사적인 모임에 허용된 인원에 대한 제한이 완화되고 다가오는 추석 연휴 동안 서울과 나머지 한국 사이의 대규모 여행이 예상됨에 따라, 전문가들은 사람들이 “점점 정상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는 가운데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질병관리본부(CDCH)는 전날 말 현재 총 2,049명의 신규 확진 환자가 발생했으며, 중증 또는 중태 환자는 366명에 달한다고 3일 밝혔다.

백신접종 20일 기록한 2,048건 이후 2천 건이 넘는 신규 건수를 기록한 이틀 연속이었다.

심각하고 중대한 사건의 수는 화요일에 비해 21명 감소했다.

수요일 총 1,407건의 서울, 경기도,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에서 확인된 사례가 전체 건수의 68.7%를 차지했다.

전날 1476명(73.3%)에 비해 소폭 감소했지만 전반적인 증가 추세는 이어지고 있다.

손영래 중앙재난관리본부(CDMH) 사회전략과장은 “행정기관의 목표에 따라 예방접종이 늘어나면서 9월 중순부터 말경에는 정말 전염이 중단되고 심한 경우 감소가 나타나기 시작할 것이라는 게 다양한 시뮬레이션으로 도출된 공통된 결론”이라고 말했다.
그룹, 목요일에 말했다.

그는 “그러나 이 모델들은 질병 통제 조치가 유지될 것이라는 가정 하에 이루어졌으며 사람들은 경계를 늦추지 않을 것”이라며 9월 중에 어떤 노력을 할지에 따라 백신접종 결과가 크게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건국대 정은옥 교수 연구팀이 8월 27일 국립수학과학원 홈페이지에 게재한 COVID-19 상황의 수학 모델링 분석 결과,

발행일로부터 2주 후인 금요일까지 국내 일일 캐슬로드는 총 1810건,

심각하거나 심각한 경우 353건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다.


현재의 거리 제한과 다른 조치들이 제자리에 유지된다면.
이 시나리오는 1849세 국민의 85%가 이달 말까지 백신을 접종할 것으로 추정했으며 정부는 현재 실제 접종률이 84%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정씨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1,810명은 주말 동안 1,400~1,600명대로 떨어지고 주중에는 1,900~2,100명대로 오르는 경향이 있는 주간 평균 확진자 수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2천 건이 넘는 사건이 이틀 연속 발생하는 것은 예측 가능한 범위 안에 든다”면서 “지난 2주 동안 한국인들이 사회적 거리를 잘 관찰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CDSCH)는 지난 9월 3일 현재의 사회격차 수준을 4주 더 연장하는 한편, 사적 모임에 참가할 수 있는 인원을 늘렸다.

당시 CDSCH는 현재 수준의 바이러스 대책이 유지되고 백신 접종이 증가하면 9월 5일부터 20일까지

2,000-2,300명 범위에서 새로운 환자가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다가오는 추석 연휴와 완전 예방접종자가 포함된 사적인 모임의 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그 규모를 줄이기는 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대신 의료체계 강화로 ‘단계적 정상복귀’를 달성하는 방안과 추가 전염 방지 대책 등에 대한 지속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C씨는 “9월 한 달 동안 예방접종률이 캐슬로어드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낮다는 점을 감안하면

추석 연휴가 다가오고, 예방접종 인센티브로 민간모임 허용참가자가 늘어나면서 현재 수준보다 감소할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병학과 호원석 교수 나오셨습니다.

사회뉴스

그는 ‘단계적 정상 복귀’ 일정에 대해 “하루에 확인된 건수량이 큰 폭으로 증가하지 않고 1,000~1,000대에 머물러 있는 헬스케어 시스템이 대처할 수 있는 상황이 오면, [질병관리 대책]을 점진적으로 줄일 수 있는 기회가 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