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기업 HLB가 연구개발(R&D)과 제조업을 활발히 하는 신흥기업으로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바이오기업

바이오기업 세계적인 주목을 받으면서 국내 바이오제약기업인 HLB가 연구개발(R&D)과 제조업을 활발히 하는 신흥기업으로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HLB는 미국 자회사인 이케라 테라피틱스가 개발한 항암 치료제 리보세라닙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 회사는 또한 업계 리더가 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인수합병 활동을 통한 성장을 추구해 왔다.

허니빗

바이오기업 HLB는 개방적인 태도로 인수전에 적극 나서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우리들과 제휴하거나 비전을 갖고 있는 기업들과 연대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HLB는 현재 “HLB 제약”이라고 불리는 국내 바이오 제약 회사인 메디포룸 제약사를 작년에 인수하여 곧 출시될 의약품 파이프라인의 생산, 마케팅, 판매를 강화했다.

지난 9월 HLB는 국내 바이오기업인 GtreeBNT의 새 소유주가 돼 400억원 규모의 제3자 권리공여와 5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회사 관계자는 “우리들과 제휴하거나 비전을 갖고 있는 기업들과 연대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GtreeBNT는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화이자 등 신약과 COVID-19 백신의 현지 유통업체다. 

또한 GtreeB.NT의 미국 자회사는 안구건조증의 새로운 치료제인 RGN-259를 개발하고 있다. 

이 약물에 대한 3단계 임상시험이 완료되었으며, 그 효능은 미국 식품의약청의 사전 생물학 면허신청(BLA) 회의에서 더 평가될 것이다.

HLB는 GtreeB의 인수라고 말했다.NT는 계열사인 넥스트사이언스가 주도하고 있으며 이번 인수를 통해 바이오의약품 그룹이 COVID-19 백신 등 의약품의 마케팅과 판매 활동을 돕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사의 신약 파이프라인 가운데 리보체라닙이 시장의 기대감을 확실히 높이고 있다. 

올해 유럽의료종양학회(ESMO) 총회에서 의학종양학 관련 대표 의료회의 의학종양학 관련 대표 의료회의 중 하나인 HLB의 중국 파트너인 장쑤 헝루이 의학은 13개 연구 결과에 리보체라닙의 효과를 제시했다.

장쑤 헝루이메디칼은 중국 리보체라닙에 대한 마케팅권을 갖고 있다. 

사회뉴스

9월 16일부터 21일까지 열린 컨퍼런스 동안, 회사는 임상 결과 리보체라닙이 간암과 자궁경부암을 모두 치료하는데 효능이 있음을 보여주었다고 발표했다.

HLB의 중국 파트너는 2014년부터 중국에서 위암 치료를 위한 리보체라닙을 판매하고 있다. 지난 1월 간암 2차 치료제로 이 약의 적용을 확대했다.

장쑤성 헝루이 의학은 리보체라닙과 결합한 간동맥 주입 화학요법을 이용해 간암발병 환자 26명을 대상으로 2단계 실험을 실시했다. 

임상 결과는 두 명의 환자가 치료에 반응하여 암의 모든 징후가 사라지는 것을 의미하는 완전한 완쾌를 경험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확인된 객관적 반응률(ORR)은 61.5%인 반면 질병관리본부(DC)는 92.31%로 나타났다.